명상이란?

 

   명상!
  호흡만큼이나 오해와 편견도 많고, 왜곡과 변질도 많은 단어입니다.
명상과 호흡은 인류가 개발한 최고의 수행법으로 애용되어 왔는데, 왜 그렇게 오해와 왜곡이 많을까요?
 

수많은 사람들이 명상을 하고 있지만 정작 명상을 잘 모른다는 것입니다. 수많은 단체에서 명상을 한다하지만 명상을 하기 위한 시도만이 끊임없이 반복될 뿐 명상에 접근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명상은 뭔가를 시도하는 행위가 아니라, 시도하지 않을 때 명상에 들어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시도만 있고 실체가 없다는 것입니다.

호흡도 마찬가지로 호흡을 시도할 뿐, 호흡에서 자꾸 멀어집니다.

명상은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명상은 아무 것도 하지 않을 때, 스스로 일어납니다. 무위, 즉 함이 없어야, 의도가 없어야, 자연발생적으로 거기에 그렇게 실존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명상의 실질적인 의미는 자신이 명상의 상태에 있음을 자각해야 합니다.  무위를 자각해야 명상입니다. 우리의 모든 삶이 명상이 되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살아가는 그 모든 것은 명상이 되어야 하고, 명상의 삶에서 벗어나면, 번거롭고, 시끄럽고, 무모합니다. 분별과 욕심,  번뇌와 망상으로 삶이 고통스러운 이유입니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많은 이들이 수행을 하고, 관심을 갖는 이들도 부쩍 많아졌습니다. 그럴 수밖에 없습니다. 세상은 욕망으로 가득차있고, 사람은 정신적인 궁핍으로 가득차 있습니다. 이것을 해결하는 방법은 자기를 아는 방법밖에 없습니다. 자기를 알기 위해서는 자기를 들여다 봐야 하는데, 뭔가를 의도적으로 시도하면 자기로 들어갈 수 없게 됩니다. 물결이 고요하면 달빛이 호수 바닥을 비출 수 있기에 다 드러납니다. 드러나야 볼 수 있습니다 보면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 어떠한 시도도 명상을 방해하는 장애물이 됩니다. 인위적으로 만들려 하면 단전호흡이나 복식호흡마저도 참 이상한 짓거리가 됩니다. 그렇다고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이 수행이라는 뜻은 아닙니다.

인위적이지 않게 그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이며, 시도하지 않고 그 무엇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인가? 이것이 문제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냥 있어 본 적이 없습니다. 실제로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 요즘 인간은 미쳐버릴지도 모릅니다. '코로나19'로 격리되면서 정신질환자가 많아진 이유입니다.

현대인은 무언가를 하는 것에 훈련되었습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아 본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휴가를 가면서도 컴퓨터를 가지고 가고, 책을 가지고 가야하고, 휴대폰을 손에서 놓지 못하는 이유입니다.

휴가 중에도 오락을 해야 하고, 책을 읽어야 하고, 놀이라도 해야 하고, 술이라도 마셔야만 미치지 않습니다. 마구 달려야 하고, 계속 뛰어야 합니다. 휴식한 적이 없고, 휴가를 지낸 적도 없습니다.
 

명상도 마찬가지가 되었습니다. 명상을 하기 위해서도 그 무언가를 부지런히 해야만 합니다. 무위를 위해서 유의를 부지런히 해야만 합니다.
즉, 명상을 하기 위해 명상과는 아무 상관도 없는 전혀 다른 방편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명상음악을 들어야 하고, 명상이완을 해야만 하고, 명상의 말씀이라도 들어야 합니다.

그래서 수 만 가지의 명상법이 이 세상에 존재하게 된 이유입니다. 그래서 명상은 아주 어려운 것으로 둔갑했습니다.
 

본래 명상이란?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모든 생각과 마음, 그리고 일체의 행위를 쉬고 단순히 자기 자신으로 존재하는 것, 그것을 의식하는 것, 즉 깨어있음으로 흐르는 것, 이것이 명상입니다.

 

 

              

                              

 

 

 

Copyright(c) 1999~    Doree. All Right Reserved.

mail : ekuksun@naver.com

Mobile : 010-3008-0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