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가을

가을 단풍 비 개인 산으로 성큼 다가서
한 폭 그림으로 밝은 달빛 아래 섰네

돌 위로 흐르는 맑은 물소리
돌단 숨소리와 어우러져 자연의 소리로다

무심한 세월 따라 온갖 꽃들 피고 지지만
가을단풍 온 산을 꽃처럼 피웠네

무슨 날인가, 가을 달빛에 잠겨 슬피우는 새
이곳에서 수도하는 이내 몸을 반기는가

앉으나 서나 세상의 끈을 놓았으니
마음에 오직 자연을 담는 자연의 아들일 뿐

물결처럼 출렁이는 풍진 세상사
십년간 사귄 사람도 칼날 만지듯 조심스럽네

출렁이는 물결따라 춤추는 풍진 세상사
자연의 참맛 보며 조용히 잊으리

-가을 수도 중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