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구도사 이야기

도화, 청구도사 이야기

청구도사는 지혜가 밝고 도력은 심오해ㅛ다. 많은 사람이 제자가 되길 원했으나, 몇 가지 조건을 통과해야 비로소 공부할 수 있었다.

하나는 담력인데, 깊은 산으로 들어가 삼 일 밤낮을 지내야 한다.

두 번째는 인내력인데, 삼 일 동안 굶어야 한다.

셋째는 조심성인데, 도사의 방을 어둡게 하고 여러개의 바가지를 놓고 불러들여 발을 잘못디뎌 바가지를 깨지 않아야 한다.

넷째는 몸 놀림과 자세를 본다

다섯째는 가족과 그의 행적을 본다.

청구도사는 “밝돌법은 어렵고 더딘 것 같으나 쉽고 바르지요. 그렇지만 시작도 없고 끝이 없기에 끈기와 정성이 필요하지요.” 라며 부지런히 공부하는 것만이 이 공부를 할 수 있는 비결이라 했다.

이 중에는 나자라는 소녀가 있었는데, 들머리나라의 공주였지만, 황궁을 떠나 깊은 산중으로 들어가 공부하고 돌아와 나라의 기틀이 되었다. 청구도사의 제자들은 도덕을 겸비한 인재로 나라에 충성하였다.

답글 남기기